남북관계 는 위태로운 상태다.

남북관계

남북관계 는 위태로운 상태다.

수요일에 남북한 모두 미사일 시험발사로 무력시위를 했다.

허니빗 수익

양측은 잠수함에서 남한을, 열차에서 북을,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남한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을 천명했고, 북한은 “우리에 위협을 가하는 세력에게 집중적인 다전류 타격을 가할 수 있는 능력을 증강[d]하고 있다”고 선언했다.

한쪽을 보호하기 위한 무장의 증가는 다른 한쪽으로부터 공포와 군사적 대응을 불러일으키는 안보 딜레마의 악순환을 염두에 둬야 할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공동선언 3주년(9월 19일)과 남북의 유엔 분리 동시입국 30주년을 맞아 준비하는 한반도 정세가 그렇다.

동시에 양측은 ‘미사일 쇼’를 갈등과 충돌의 연료로 취급하기보다는 비교적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약간의 숨통을 틔웠다.

통일부는 3일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주장하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공유했다.

또 “남북 대화와 협력을 신속하게 재개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은 전날 저녁 늦게 발표한 성명에서 남북관계의 ‘전반적 교착상태’를 경고하면서도 “우리는 이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해 메시지를 적격화했다.

김정은은 미사일 발사에 불참하면서 사안과 거리를 뒀다.
양측은 앞으로 또 다른 길을 모색하기 위해 계속 더듬어 나갈 계획을 예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수요일과 목요일에 남과 북에서 날아오는 신호는 겉으로는 뾰족하고 복잡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참관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이라는 표현을 세 번이나 썼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도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이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6일 3000t급 도산 안창호급 잠수함에서 발사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열린 시험발사에 정부·군 주요 인사들과 함께 참석했다.
(국방부 제공)
NSC가 발표 내용 중 하나로 ‘북한 도발’을 언급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북한 도발에 대해 수없이 언급한 것은 유사하게 전례가 없는 일이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오늘 [수요일] 우리의 미사일 시험발사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이 아니라 우리의 독자적인 미사일 능력 증강을 위한 계획을 바탕으로 정해진 날에 있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메시지는 이번 시험발사가 ‘무력 과시’가 아니라 북한이 핵무기로 군사력을 증강하는 것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뉴스

남한이 북한에 대한 충분한 억제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한국 국민에게 강조하고 설득하기 위한 국내 정치적 제스처로 보였다.
그리고 대륙간 탄도 미사일.